위험한 삶을 사는 소녀들
2017년 1월
글 : 알렉시스 오케오워____사진 : 스테파니 싱클레어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소녀들이 가난과 폭력, 문화적 전통에 억눌린 채 살아간다. 하지만 일부는 교육을 통해 희망을 찾기도 한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시에라리온은 세계에서 소녀로 살아가기에 가장 안 좋은 곳 중 하나다.
10년 이상 지속된 끔찍한 내전과 최근 에볼라바이러스로 황폐해진 인구 600만 명의 이 서아프리카 국가에서 여자로 태어나면 그들의 마음보다 몸을 더 중요시하는 전통과 평생 싸우며 살아가야 한다. 유니세프에 따르면 시에라리온 여성의 90%가 여성 할례(FGM)를 받았다. FGM은 성인이 되기 위한 통과 의례이자 결혼을 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 받는 절차일 뿐 아니라 여성의 성을 통제하는 뿌리 깊은 문화이 기도 하다. 시에라리온 여성 중 약 절반이 18살 이전에 결혼하며 이중 상당수가 이 보다 더 어린 나이에 임신을 한다. 초경이 끝나고 몇 달 지나지 않아 임신을 하는 경우도 많다. 많은 아이들이 성폭행을 당해 임신하게 되는데 성폭행은 처벌 받지 않는 경우가 허다하다. 2013년에는 15~19살의 시에라리온 소녀 25% 이상이 임신을 한 상태이거나 이미 아이가 있었다. 이는 전 세계 또래 집단과 비교해 가장 높은 수치에 속한다. 세계보건기구를 비롯한 국제기구들에 따르면 시에라리온의 산모 사망률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 FGM은 출산 합병증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시골에 가면 13살이나 15살 난 아이들이 결혼해서 아기를 안고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어요.” 수도인 프리타운에 있는 성폭력 피해자 지원 기관인 라인보 센터에서 조산사로 일하는 애니 마핀다는 말한다. 그녀에 따르면 이곳에 있는 산모의 상당수가 12~15살 사이의 소녀들이다.


구릉진 반도에 있는 항구 도시 프리타운에서 사라(14)를 만났을 때 이 10대 소녀는 임신 6개월에 접어 들어 있었고 실제 나이보다 몇 살은 더 어려 보였다. 가냘픈 목소리에 작고 연약한 체구를 지닌 사라는 발톱에 빨간색 매니큐어를 칠하고 복숭아 색 스카프를 머리에 꼭 맞게 두르고 있었다. 사라는 이웃에 살던 남자아이에게 강간을 당했는데 그 사건 이후 그 남자아이는 마을에서 도망쳤다고 말했다.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사라의 어머니는 사라를 집에서 쫓아냈다. 지금 사라는 자신을 강간했다고 지목한 남자아이의 어머니와 살고 있다. 사라를 받아줄 사람은 강간범의 어머니밖에 없었다. 시에라리온 여성들은 보통 남편의 가족들과 함께 살기 때문이다. 사라는 요리, 청소, 빨래 등 집안일을 한다. 너무 지쳐서 집안일을 못하면 그녀가 매질을 한다고 사라는 말했다.

 
 
 
2017년 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