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부들의 힘겨운 삶
2017년 2월
글 : 신시아 고니____사진 : 에이미 톤싱
일부 문화권에서는 남편과 사별한 여성들이 사회에서 추방을 당하고 위협에 노출되며 학대를 받고 있다. 하지만 과부들이 이런 상황에 맞서 싸우기 시작했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1. 일상으로 돌아가기
인도 브린다반


해가 뜨기까지 아직 한참 남은 새벽 시간에 브린다반의 과부들이 진흙 웅덩이와 아직 굳지 않은 소 똥을 피해가며 어두운 비포장길 골목을 따라 서둘러 걸어가고 있다. 매일 아침 자원봉사자들이 한 깨진 보도 위에 커다란 프로판 버너를 설치하고 욕조 크기의 통에 차를 끓인다. 과부들은 이른 새벽에 도착해야 차를 마실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너무 늦게 오면 차는 바닥날지도 모른다. 골목 몇 개를 지나서 또 다른 자선단체가 나눠주는 뻥튀기 역시 금방 동이 날지도 모른다.


은빛 달이 떠 있는 어느 시원한 날 새벽 5시 30분. 몇몇 과부는 알록달록한 사리로 몸을 감싸고 있었지만 대부분은 흰색 사리를 입고 있었다. 최근뿐 아니라 수십 년 전에도 인도에서 흰색 옷은 남편과 사별한 여성을 나타내는 가장 확실한 표시다.


어느 누구도 브린다반에 사는 과부의 수에 대해 확실한 통계를 낸 적은 없다. 2000~3000명이라는 보고도 있고 1만 명 이상이라는 보고도 있다. 힌두교의 영적 중심지 역할을 하는 브린다반과 그 주변 마을들에는 힌두교의 신 크리슈나를 숭배하는 사원이 가득하고 수많은 아쉬람에서는 가난한 과부들이 바닥에 다닥다닥 붙어 앉아 하루 종일 ‘바잔’(신에 대한 찬가)을 부른다. 이들의 끊이지 않는 노랫소리 때문에 바잔 아쉬람의 신성함은 계속 유지되고 있다. 바잔을 부르는 것은 명목상 성지 참배자와 성직자들의 역할이지만 과부들은 이 노래를 한 번에 서너 시간 이상 계속해서 반복하는 대가로 따뜻한 식사를 제공 받기도 한다. 어쩌면 밤에 몸을 뉘일 수 있는 매트도 얻을지도 모른다.


이들은 과부들을 위한 쉼터에서 살기도 하고 여러 명이 함께 쓰는 임대 방에서 살기도 한다. 이러한 실내 숙박 시설에서 받아주지 않는 경우에는 노변에 방수포로 거처를 마련하기도 한다. 브린다반은 델리에서 남쪽으로 150km 정도 떨어진 곳에 있지만 이곳에 사는 과부들은 인도 전역에서 왔다. 이들은 자신이 신뢰하는 힌두교 스승과 함께 오기도 한다. 또는 친척들이 이들을 차에 태우고 와서 아쉬람이나 길 모퉁이에 버려두고 떠나버리는 경우도 있다.

 
 
 
2017년 2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