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00년간 이어진 인류의 사랑
2017년 2월
글 : 앤드루 커리____사진 : 브라이언 핀크
술은 단순히 우리를 취하게 하는 음료가 아니다. 문명이 태동할 때부터 술은 예술과 언어, 종교의 발전을 촉진하는 등 인류 문화의 발전을 이끈 주요 원동력이었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당신이 독일의 맥주 양조자라면 알아두면 좋은 사람이 있다.바로 독일 뮌헨공과대학교에서 강의를 하는 마틴 잔코브다. 맥주의 나라 독일에서 양조법으로 학위를 받을 수 있는 흔치 않은 대학교 중 하나라 그런지 그를 찾아오는 학생이 많다. 독일의 최대 맥주 기업에서 찾아오는 경우도 있다. 맥주 맛이 이상할 때 그 원인을 찾거나 새로운 맥주를 개발하고 싶어서 혹은 잔코브가 보유한 수백 종의 효모를 둘러보고 구매하기 위해서다. 잔코브의 연구실은 자물쇠로 잠겨 있으며 안에는 최첨단 화학 실험 장비와 유전자 서열 분석기가 가득하다. 그런데 오늘은 이런 장비를 하나도 사용하지 않을 예정이다.


나는 연구실이 아닌 복도 끝에서 그를 발견했다. 잔코브는 오븐 위로 구부정히 몸을 숙이고 오트밀 과자 반죽 같은 것이 들어 있는 냄비를 주걱으로 젓고 있었다. 보리 배아에 열을 가해 만든 맥아와 밀가루, 산성 반죽의 효모를 여러 큰술 넣어 만든 반죽이다. 그는 오늘 약 4000년 전 수메르인의 방식을 그대로 재연해 맥주를 주조할 계획이라고 말한다.


양조업자의 도제로 일하면서 경력을 쌓기 시작한 잔코브는 저명한 맥주 역사학자이기도 하다. 그의 연구실과 수도원 건물은 뮌헨 공항이 보이는 언덕 정상에 있다. 수도원에는 1040년 베네딕트회 수도사들이 세운 바이엔슈테판 양조장도 있다. 영업을 하는 양조 장 중 세계에서 가장 유서가 깊은 곳이다.

 
 
 
2017년 2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