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중국해
2017년 3월
글 : 레이철 베일____사진 : 애덤 딘
중국의 패권 다툼 속에 세계에서 손꼽히는 어장이 위협을 받고 있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한때 크리스토퍼 투보는 남중국해에서 몸무게가 300kg에 달하는 청새치를 잡은 적이 있었다. 하지만 이는 수년 전 이곳에서 조업이 한창 잘될 때의 이야기라고 그는 말한다. 그는 참치 같은 값비싼 물고기 수십 마리와 다른 물고기들을 떼로 싣고 집으로 돌아오곤 했다. “이곳에서는 그런 일이 없어요.” 그는 지난 4년간 조업을 해왔던 술루 해를 바라보며 말한다. 작열하는 태양 아래 그가 소유한 필리핀의 전통 어선 ‘반카스’ 두 척이 인근의 얕은 바다에 떠 있다.


투보는 자신의 수상가옥 앞에 있는 나무의자에 앉는다. 그의 네 자녀 중 한 명이 한 손으로 그의 다리를 감싼다. 그 뒤로 빨랫줄에 걸린 낡은 티셔츠와 반바지가 바람에 펄럭인다. 그는 아내 레아와 다른 아이들을 힐끗 보면서 이렇게 말한다. “이제부터 처자식을 먹여 살릴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그는 필리핀 팔라완 섬에 있는 인구 25만 5000명의 도시 푸에르토프린세사에 산다. 팔라완은 동쪽으로는 술루 해와 필리핀 군도에 접해 있고 서쪽으로는 분쟁 해역인 남중국해에 접해 있는 가늘고 긴 섬이다. 그를 비롯해 32만여 명의 필리핀 어민들은 예로부터 남중국해에서 고기를 잡아 생계를 꾸려왔는데 이제는 점차 많은 이들이 자원이 덜 풍부한 다른 해역에서 조업을 하고 있다.

 
 
 
2017년 3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