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몽상가의 계획
2020년 5월
글 : 데이비드 콰멘____사진 : 토마스 무니타
한 진취적인 미국인 부부에게는 꿈이 있었다. 칠레와 아르헨티나의 광활한 땅을 사서 새로운 공원 부지로 기부하는 것이었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그때는 절박한 시기였죠. 더글러스는 그 일을 절대 인정할 수 없었어요.” 크리스틴 맥디비트 톰킨스가 탁자 앞에 앉아 칠레와 아르헨티나의 지도를 펼쳐놓고는 1990년대 초반 칠레 남부의 푸말린 지역을 둘러싸고 벌어진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꺼낸다. 그녀와 고인이 된 그녀의 남편이자 은퇴한 사업가 겸 모험가였던 더글러스 톰킨스는 푸말린 지역의 매입을 통해 미국
자본과 선한 의도를 가지고 남아메리카의 자연을 보호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깨달을 수 있었다. 

석조로 멋지게 지어놓은 이 방문자용 숙박 시설의 창문 너머로 장관이 펼쳐져 있다. 광활한 초원, 힘차게 흐르는 시냇물, 남반구너도밤나무가 우거진 숲, 암청색을 띤 호수가 어우러진 대자연을 자랑하는 이곳은 톰킨스 프로젝트의 또 다른 결과물인 칠레의 파타고니아 국립공원이다.

 
 
 
2020년 5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