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유리로 만든 해양생물들

글 : 나타샤 데일리 사진 : 귀도 모카피코

19세기에 한 아버지와 아들이 연구용 도구로 쓰기 위해 만든 세밀한 모형들이 현재 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정물 사진의 대가 귀도 모카피코는 지난 몇 년간 해양생물을 본떠 만든 100년 된 유리 모형들을 찾아 촬영하는 일을 해왔다. 이 유리 모형들은 전 세계의 여러 기관과 박물관에 흩어져 있다. 
 
 블라쉬카 부자가 만든 컴퍼스원양해파리라고 알려진 크리사오라 히소셀라의 모형
이 작품들은 체코 출신의 유리 공예가 레오폴드 블라쉬카와 그의 아들 루돌프가 만든 것이다. 그들은 1863년부터 1890년까지 문어와 해파리, 말미잘 등 해양생물 700종의 모형 약 1만 개를 만들었다. 
 
블라쉬카 부자가 만든 메두사형 해파리의 일종인 림노레아 트리에드라의 모형
자연사, 특히 해양에 대한 관심은 19세기 중반에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해양생물을 구해 보존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 블라쉬카 부자가 실물과 비슷하게 만든 모형들은 교육용 도구뿐 아니라 예술 작품으로도 찾는 이가 많았다. 

포토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