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신비한 토양의 세계

글 : 페리스 자브르 사진 : 올리버 멕키스, 니콜 오타와

독일 흑림에서 채취한 토양을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면 환상의 세계가 펼쳐진다. 이와 유사한 토양을 전 세계의 산림 생태계에서 볼 수 있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독일 흑림이나 미국 알래스카주의 통가스 국유림, 뉴질랜드 와이포우아 산림보호구에서 흙을 한 줌 뜬 뒤 이 흙에 눈을 바짝 갖다 대보자. 무엇이 보이는가?

당연히 흙이 보일 것이다. 코코아 가루처럼 부드럽고 기름지며 짙은 색의 흙 말이다. 솔잎과 썩어가는 잎, 얼룩덜룩한 이끼 또는 지의류, 빛을 피해 꿈틀거리며 달아나는 지렁이나 갑자기 확 바뀐 고도에 당황한 개미가 보일지도 모른다.
 
흑림 관리원 찰리 에벨(오른쪽)이 100년 넘게 벌채되지 않고 본래의 모습을 유지해온 산림 구역에서 사진작가 올리버 멕키스(가운데)와 생물학자 니콜 오타와가 흙 시료를 채취하는 것을 돕고 있다. 멕키스와 오타와의 작업을 통해 땅 밑에서 번성하며 땅 위의 생태계를 지탱해주는 매우 다양한 생명체들에 대한 정보가 밝혀지고 있다.
ESTHER HORVATH
수 그레이스턴은 흙에 훨씬 더 많은 것이 들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그레이스턴이 평생 흙에 몰두하게 된 계기는 그녀의 집 뒤뜰에서 찾을 수 있다. 그녀는 어린 시절 영국 스톡턴온티스에서 어머니를 도와 씨앗을 뿌리고 정원을 가꿨다.

그레이스턴은 대학교 시절 현미경을 접하게 되면서 너무 작아 육안으로는 연구할 수 없는 토양 속 수많은 생명체들에 매료됐다. 그녀는 자신이 천직을 찾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1987년 영국 셰필드대학교에서 미생물생태학 박사 학위를 받은 그레이스턴은 캐나다 서스캐처원주에 있는 한 농업생명공학 기업에서 근무했고 이후 영국 스코틀랜드에 있는 맥컬리 토지이용연구소(지금의 제임스허튼 연구소)에 연구원으로 채용됐다. 그곳에서 그녀는 식물생태학자들과 협업을 시작하며 자신이 앞으로 경력의 대부분을 바치게 될 사업의 기반을 닦았다. 바로 토양에 서식하는 가장 작은 생물과 가장 큰 생물, 즉 미생물과 나무의 복잡한 관계에 대한 연구였다.
 

포토갤러리

지도 및 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