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감춰진 경이로움을 드러내다

글 : 아난드 바르마 사진 : 데이비드 리츠와거 외 3명

사진술은 인간의 눈에 보이지 않는 광경들을 포착할 수 있다. 덕분에 ‘우리는 세상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일부 공개합니다.

어렸을 때 나는 해양생물학자가 돼 바닷가에 사는 것을 꿈꿨다. 나는 20살에 사진작가 데이비드 리츠와거를 소개받았다. 그는 <내셔널지오그래픽>을 위한 해양생물 취재에 나를 보조원으로 고용했다.

우리는 미국 하와이주 코나 해안 앞바다에서 열흘을 보냈다. 데이비드의 임무는 해수면에 존재하는 다양한 생물들을 사진으로 포착하는 것이었다. 내 역할은 그가 찍을 생물 표본들을 수집하는 일이었다.

매일 밤 나는 선박의 좌현에서 부유등을 던졌다. 불길에 이끌려 날아오는 나방처럼 아른아른 빛나는 실장어와 작고 투명한 게, 반짝이는 오징어 등 신비한 생물들이 이 전등 빛을 찾아 깊은 곳에서 떠오르곤 했다. 나는 고심해서 종별로 대표를 한 마리씩 선정한 후 데이비드가 녀석들의 매력을 담은 사진을 찍기 전까지 녀석들을 수용할 수조를 마련했다.
 
근접 촬영한 이 사진들에서 파리지옥의 억센 털과 수컷 북부홍관조의 깃털이 한 올 한 올 드러나 있다.
HELENE SCHMITZ(왼쪽), TIM FLACH(오른쪽)
나는 밤마다 하루를 마무리하기 전에 자리에 앉아 내가 채집한 엄청난 표본들을 보며 경탄하곤 했다. 나는 우리의 해양에 그토록 기이한 생명체들이 존재할 것이라고 단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 이 색다른 생명체들에게 온통 정신이 팔린 나머지 나는 수조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하지만 나는 내가 채집하던 생물들을 찍은 데이비드의 사진을 보고 난 뒤에야 비로소 내 앞에 있는 생명체들의 진정한 경이로움을 온전히 이해할 수 있었다.
 

포토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