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머나먼 우주를 향해

글 : 마이클 그레슈코 사진 : 댄 윈터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덕분에 인류는 달과 화성, 그 너머로까지 한 걸음 더 가까이 가게 됐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일부 공개합니다.

"로켓이 별처럼 변하는 순간이 정말 좋아요!”

크리스티나 코크가 탄성을 질렀다. 파란색 비행복 차림을 한 NASA의 우주 비행사 코크와 세 명의 동료는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케네디 우주 센터의 언덕에 서 있었다. 이들은 함께 밤하늘을 바라보며 이제껏 발사된 로켓 중 가장 강력한 로켓이 한 점의 빛으로 변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SLS는 우주 비행사를 달에 보내기 위해 고체 고분자 연료를 주입한 약 54m 높이의 측면 부스터 한 쌍을 이용한다. 이 부스터 중 하나는 점화되면 초당 약 5.5t의 추진제를 소비해 1만 6000kN(1kN은 1000N, 1N은 1kg의 물체를 1초에 1m 이동시키는 힘)의 추력을 낸다. 이 사진은 2022년 7월에 미국 유타주에서 실시한 시험 발사 당시의 모습이다. 이 부스터는 역대 가장 큰 규모다.
몇 분 전인 2022년 11월 16일 오전 1시 47분, ‘우주 발사 시스템(SLS)’으로 알려진 32층 높이의 비행체가 이륙했다. 쌍안경으로 본 로켓의 주황색 배기가스 기둥은 너무 밝아 눈이 멀 지경이었다. 점보 제트기 31대와 맞먹는 3만 9100kN의 추력이 발생할 때마다 내 폐까지 뒤흔들렸다.

시속 2만 8100km가 넘는 속도로 날아가는 이 거대 로켓의 꼭대기에는 오리온 우주선이 실려 있었다. 오리온 우주선은 지금까지 인류가 도달했던 거리보다 더 먼 우주로 우주 비행사를 데려가도록 설계됐다. 심우주가 우주 비행사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측정하기 위해 이 테이퍼형의 승무원 모듈에는 캄포스라는 이름의 전신 마네킹 하나와 두 개의 여성 상반신 모형이 실려 있었다. 이 실험용 모형들은 앞으로 25일 10시간 53분 동안 지구를 떠나 약 50만km까지 날아갔다가 시속 4만km에 가까운 속도로 지구 대기권으로 재진입하게 된다. 그리고 다음번에 발사될 오리온 우주선은 네 명의 우주 비행사를 태우고 달 주위를 비행할 것이다. 코크는 그 네 명 중 한 명이 되기를 바랐다.
 
NASA 산하의 마셜 우주 비행 센터에 있는 시스템 통합실 주도로 수많은 가상 임무가 수행됐다. NASA로부터 외주를 받은 돈 빅스 같은 공학자들은 실제 항공 전자 장치에 SLS의 복잡한 비행 소프트웨어를 실행해 발사 모의실험을 실시한다. 로켓 내부와 유사한 곡선형 진열대에 전자 장치들이 장착돼 있다.
2022년, 아르테미스 1호의 발사는 NASA의 획기적인 업적이었다. 이제 NASA의 목표는 50여 년 만에 인간을 달에 다시 보내는 것이다.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아르테미스 2호는 빠르면 2024년 11월에 우주 비행사들을 태우고 달 탐사를 떠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2025년 말에는 아르테미스 3호가 유인 달 착륙에 나서고 이후에는 달에 중간 기착지를 세우기 위한 추가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포토갤러리

지도 및 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