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돈벌이 수단이 된 망자들

글 : 앤드루 커리 사진 : 피어스 리 외 4명 삽화 : 섀도우인더스트리즈

이집트 카이로 인근에서 발견된 미라 작업장의 사제들은 예산에 맞춰 갖가지 장례 서비스를 제공한 요령 있는 사업가였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고고학자들이 사카라(‘죽은 자의 도시’를 뜻함)의 모래 밑 깊은 곳에서 고대 이집트의 ‘시체 안치소’를 발굴했다는 소식이 2018년 7월 전 세계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됐다. 방대한 고분 도시 사카라는 카이로에서 남쪽으로 약 20km 떨어진 곳에 나일 강변을 따라 펼쳐져 있다.
 
일꾼들이 수동식 권양기를 사용해 각종 도구와 발굴 장비를 지하에 있는 미라 작업장과 무덤으로 내려 보내고 있다. 이 집단 매장지는 사카라의 핵심 지역을 차지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이집트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신성한 기념물에 속하는 조세르의 계단식 피라미드가 보인다.
PIERS LEIGH
그 후로 2년간 무덤들로 가득한 인근의 수직 갱도들에서 발굴한 유물들과 새롭게 발견한 내용들을 철저히 분석한 결과 고대 이집트의 장례 사업에 관한 귀중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수 세기 동안 이곳 파라오의 땅에서 진행된 고고학 연구는 당시의 평범한 일상보다는 왕가의 무덤에 있는 비문들과 부장품을 발굴하는 데 집중됐다. 미라 작업장은 이집트 전역의 고분 도시에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되지만 발굴자들이 대대로 땅 밑에 있는 무덤에 접근하는 데 급급했던 탓에 대부분 주목을 받지 못했다.

이제 사카라에서 발견된 유물을 통해 변화의 조짐이 일고 있다.
 

포토갤러리

지도 및 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