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조명과 색다른 곳의 만남

글 : 대니얼 스톤 사진 : 르우벤 우

사람들은 인공 조명을 비춘 자연 경관에 일종의 경외감을 느낀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지구상에 있는 웅장한 풍경들은 사람들의 숨을 멎게 한다. 하지만 르우벤 우는 그것으로 만족하지 못했다. 사진작가 겸 시각 예술가이자 음악 제작자인 그는 지구상에 존재하는 장엄한 산맥과 빙하, 해안가에 뭔가가 빠진 듯한 느낌이 들었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인공 조명이었다.

그의 발상은 우연한 실수에서 비롯됐다. 어느 캄캄한 밤 르우벤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데스밸리 인근에서 미속 촬영을 하기 위해 사진기를 설치했다. 그때 지나가던 트럭이 환한 전조등을 비추는 바람에 풍경이 전부 지워졌다.
 
르우벤 우는 페루 코르디예라블랑카산맥에 있는 파스토루리 빙하에 극적인 효과를 주기 위해 조명을 장착한 드론을 사용해 이 사진을 만들어냈다.

포토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