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극한의 한 해

글 : 니나 스트롤릭 사진 : 스테파노 운테르티네르

북극권의 스발바르제도는 지구상에서 기온이 가장 빠르게 상승하고 있는 지역이다. 기후변화가 이 지역의 대지와 물, 야생동물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기록하기 위해 한 사진작가가 그곳에서 사계절을 보냈다.


“그곳의 대자연 앞에서는 한없이 작아지죠.” 스테파노 운테르티네르가 북극권 지역에 자리한 노르웨이령 스발바르제도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그는 가족과 함께 1년간 그곳에서 살았다. 이탈리아 출신의 이 사진작가는 2019년에 아내 스테파니와 어린 아들딸을 데리고 스발바르제도에서 가장 큰 정착지인 롱위에아르뷔엔으로 이주했다. 그들은 그곳에 도착하자마자 편안함을 느꼈다. 이 작은 도시는 과학자들과 여행사 직원, 학생 등 인구가 2100명 정도밖에 안 되지만 이들의 출신지는 약 50개국에 달했기 때문이다.
 
운테르티네르가 스발바르제도에서 한 해를 보내는 동안 그를 정말 놀라게 한 것은 무엇일까? “이곳의 환경이 매우 빠르게 변화한다는 거예요.” 그는 말한다. 그는 8월에 스피츠베르겐섬 아드벤달렌 계곡에서 이 광경을 보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북극 지방의 짧은 여름이 저물어가면서 툰드라의 색이 변했기 때문이다.
운테르티네르는 지구상에서 기온이 가장 빠르게 상승하고 있는 이곳에서 취약한 생태계가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북극 지방의 야생동물을 찾아 나섰다. 그는 쌍안경과 의무적으로 소지해야 하는 소총, 카메라 장비를 갖춘 채 설상차와 도보로 이동했다. 그는 피오르가 녹고 있고 눈사태가 증가하고 있으며 야생동물이 생존을 위해 꼭 먹어야 하는 초목 위로 비에 젖은 영구동토층이 얼어붙고 있는 광경을 목격했다.

운테르티네르는 이 지역이 “급변하고 있는 탓에 현재의 환경에 완벽히 적응한 대부분의 종들이 결국 그만큼 빨리 진화하지 못할까 봐” 우려한다.
 

포토갤러리

지도 및 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