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히말라야산맥의 유령, 눈표범

글 : 피터 그윈 사진 : 프라센지트 야다브 외 2명

수천 년 동안 눈표범은 우뚝 솟은 절벽과 깊게 파인 협곡, 고지대의 사막 등으로 이뤄진 중앙아시아의 가장 험준한 일부 지형을 배회해왔다. 이 일대의 희박한 공기, 두껍게 쌓인 눈, 영하의 기온은 이 은둔형 고양잇과 동물이 인간의 눈에 띄지 않고 유령처럼 풍경의 일부가 될 수 있게 해줬다. 하지만 보호 활동과 관찰 카메라, 최근 들어서는 관광업 덕분에 마침내 녀석들의 모습이 세상에 드러나고 있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그 늙은 눈표범은 인도 키버에서 잘 알려져 있었다. 지난 몇 년 사이 이곳 사람들은 왼쪽 귀의 일부분이 잘려나간 이 거대한 수컷 눈표범을 알아보고 녀석의 행방을 누구보다 잘 파악하게 됐다.

늙은 눈표범들은 인간이 경계해야 하는 대상이다. 눈표범은 나이가 들어 바위들 사이에 사는 시베리아아이벡스와 티베트푸른양을 사냥하기가 힘들어지면 마을에서 기르는 염소와 양, 어린 말, 새끼 야크 등 더 쉽게 잡을 수 있는 먹잇감을 찾아 나선다.
 
인도 쪽 히말라야산맥의 스피티계곡에 자리 잡은 작은 마을 키버 인근에서 늙은 수컷 눈표범이 사냥한 양을 먹고 있다. 녀석은 키버 주민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눈표범은 야생동물이 주변에 많아도 기회가 엿보이면 가축을 사냥한다.
PRASENJEET YADAV
지난 2월 어느 추운 날 오후, 나는 작은 협곡의 가장자리에 쭈그리고 앉은 채 쌍안경으로 그 늙은 눈표범을 관찰하고 있었다. 녀석은 반대편 절벽의 튀어나온 바위 위에 앉아 졸고 있었다. 눈송이가 협곡으로 흩날렸고 어쩌다 내가 쌍안경을 움직이기라도 하면 장미 모양의 진회색 얼룩무늬가 난 녀석의 희뿌연 털이 협곡의 주름과 그림자 사이로 감쪽같이 사라져버리곤 했다. “이런, 또 놓쳤어.” 나는 중얼거렸다. 사진작가 프라센지트 야다브(31)가 사진기를 보며 어딘가를 손가락으로 가리키자 나는 그의 손가락이 향하는 방향을 따라 녀석이 누워 있는 곳을 다시 찾아낸다.

녀석은 사실상 프라센지트의 눈표범이었다. 현지에서 일하는 안내인 중 몇몇은 실제로 녀석을 그렇게 불렀다.

 

포토갤러리

지도 및 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