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고래의 비밀

글 : 크레이그 웰치 사진 : 브라이언 스케리

몇몇 고래와 돌고래 무리에게 각자만의 언어와 식생활, 습관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다. 과거 인간에게만 있다고 여겨졌던 문화적 차이들이 고래 무리에도 존재한다는 것이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존 포드(66)는 고래의 시점에서 녀석들을 보고 싶었다. 1978년 어느 여름날에 범고래 한 무리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 있는 밴쿠버섬의 자갈투성이 해변으로 쏜살같이 헤엄쳐왔다. 이 젊은 생물학자는 잠수복과 스노클을 착용한 채 녀석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포드는 바닷속으로 미끄러져 들어갔다. 수심이 채 3m도 되지 않는 물속에서 범고래들은 속도를 늦추고 옆으로 굴렀다. 녀석들은 몸통을 일부만 물에 담그고 꼬리지느러미를 흔들며 몸을 뒤틀고 좌우로 흔들기 시작했다. 마치 소나무에 몸을 긁는 회색곰처럼 녀석들은 한 마리씩 돌멩이에 옆구리와 배를 문질렀다.
 
[훌륭한 진수성찬]
범고래 한 마리가 노르웨이의 한 피오르에서 청어 떼를 뒤쫓고 있다. 엄밀히 말하면 돌고랫과에 속하는 범고래 무리들은 선호하는 먹잇감이 서로 뚜렷이 다르다. 일부는 울타리처럼 물고기 떼를 둘러싼다. 또 상어나 물범을 사냥하는 무리가 있고 거의 전적으로 연어만 먹고 사는 무리도 있다. 이런 문화적 습성은 학습돼 대대로 전해 내려온 행동이다.
포드는 40년 넘게 범고래를 연구해왔다. 범고래는 몸집이 가장 큰 돌고래로 이빨고래로 알려진 고래목의 한 종이다. 그는 그때 물속에서 ‘해변 마찰’이라고 불리는 이 현상을 처음 어렴풋이 본 이후로 이 행동을 수없이 많이 목격했다. 그는 녀석들이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확실히 알지는 못하지만 사회적 유대감을 형성하기 위한 행위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더 근본적인 의문이 있다. 바로 녀석들은 이런 행동을 하는데 어째서 남쪽에 사는 녀석들과 거의 똑같은 고래들은 하지 않는 것일까?
 
[혹등고래의 호위]
쿡제도에서 암컷 혹등고래와 새끼가 수컷 두 마리를 만나 무리를 형성하고 있다. 수컷들은 다음번 짝짓기 상대가 되기를 기대하며 새끼를 데리고 있는 암컷을 호위한다. 새끼는 가냘프게 속삭이듯 조용히 삑삑 소리를 내는데 포식자들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 그러는 듯하다. 다 자란 수컷은 낮고 쉰 소리와 고음의 우우, 삐삐 하는 소리를 내며 노래를 한다. 
해변 마찰은 북부 정주형 범고래라고 불리는 개체군에서 관행적으로 이뤄진다. 북부 정주형 범고래는 여름과 가을에 캐나다 본토와 밴쿠버섬 사이에 있는 내해를 오가기 때문에 녀석들에게 이런 이름이 붙여졌다. 하지만 남쪽의 이웃들은 이런 행동을 하지 않는다. 내가 사는 미국 워싱턴주와 맞닿은 접경 지역 인근의 범고래들이 이런 의식을 하는 모습은 한 번도 기록된 적이 없다.
 

포토갤러리

지도 및 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