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북극곰들의 여름 나기

글 : 제이슨 비텔 사진 : 마틴 그레거스 주니어

캐나다북극해제도의 짧은 여름 동안 북극곰들은 다채로운 색으로 생기가 넘치는 육지로 이동한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여러분은 항상 얼음과 눈 위에 있는 북극곰의 모습만 봅니다. 하지만 여름철에 녀석들의 삶이 끝나는 게 아닙니다.” 사진작가 마틴 그레거스 주니어는 말한다. 새로운 시선으로 북극곰의 모습을 찍기로 결심한 그는 2020년과 2021년 여름, 캐나다 매니토바주 처칠의 북부 지역에서 배의 후미에 현장 기지를 세우고 33일을 지냈다.
 
폭풍우가 접근해오자 ‘오로라’와 녀석의 새끼인 ‘빈스’가 몸을 낮추고 있다. 최근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이 지역에 천둥과 번개가 잦아졌다고 그레거스는 말한다. 천둥이 칠 때마다 곰들은 폭죽 소리를 들은 개처럼 몸을 떨기 시작했다.
그레거스는 곰을 더 자세히 살펴볼수록 녀석들의 성격에 대해 더 잘 알게 됐다. 그가 ‘허큘리스’라고 이름 붙인 끈기 있는 새끼 곰이 있었다. 녀석은 한쪽 다리를 잃었지만 태어나 처음 맞은 두 번의 여름을 그럭저럭 버텨냈다. 다른 곰들에게 두려움의 대상인 것 같았던 커다란 암컷 곰 완다는 분홍바늘꽃 사이에서 요가를 하듯 몸을 늘이며 낮 시간을 보냈다. 또 다른 암컷 ‘윌마’는 그레거스를 매우 편하게 여기는 듯했다. 그래서 윌마는 새끼인 ‘페블스’와 ‘뱀뱀’이 가르릉거리는 소리를 그레거스가 들을 수 있을 정도로 가까운 거리에서 녀석들을 돌봤다. 또한 그는 곰들이 풀을 뜯고 파도 속으로 북극제비갈매기의 새끼를 쫓아가 사냥하는 광경 같은 이전에는 좀처럼 보지 못했던 행동들을 목격했다.
 

포토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