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매너티를 구하기 위해 나서다

글 : 지나 스테펜스 사진 : 제이슨 걸리, 에리카 라슨

불과 수십 년 전, 미국 플로리다주에 서식하는 이 유순한 수생 포유류에게 멸종의 그림자가 드리웠다. 사람들은 결집했고 매너티 개체수는 증가했다. 그러나 최근 녀석들이 하나둘씩 죽어나가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일부 공개합니다.

그날 오후 나는 증조모의 집에 낯선 사람을 초대하게 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 나는 크리스털리버의 수역 위에서 내셔널지오그래픽의 탐험가 버디 파월을 인터뷰하고 싶었다. 크리스털리버는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 북쪽의 소도시로 오늘날 매너티의 이야기가 시작되는 곳이다. 하지만 배가 고장이 나고 더운 날씨 탓에 부두 위를 서성거리며 이야기를 하기도 마땅치가 않았다. 그렇게 우리는 내 증조모인 헤이즐 게인즈의 집 거실에 앉게 됐다.

내 증조모는 60여 년 전에 크리스털리버로 이사를 왔으며 1993년에 세상을 떠났다.
 
매너티 떼가 플로리다주 호모사사스프링스에 모여 있다. 수온이 23°C 정도로 따뜻한 이곳은 전갱잇과 어류들과 눈볼개, 숭어류 같은 물고기뿐 아니라 유순한 수생 포유류 매너티에게 중요한 겨울철 피난처다. 매너티는 20°C 미만의 차가운 물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
JASON GULLEY
파월은 1960년대에 이곳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는데 그 무렵 매너티는 플로리다주에서 거의 자취를 감춘 상태였다. 이 초식성 수생 포유류를 연구하는 전문가들 중 세계 일류로 손꼽히는 파월은 자신의 이메일에 이런 서명을 붙인다. ‘제임스 파월 박사. 클리어워터 해양수족관 관장 겸 전무 이사.’ 하지만 파월은 늘 ‘버디’로 불리기를 원한다.
 

포토갤러리

지도 및 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