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호숫가에서 보내는 여름휴가

글 : 대니얼 스톤 사진 : 조피아 파이

육지로 둘러싸인 헝가리에서는 예로부터 사람들이 해변 대신 중부 유럽에서 가장 큰 호수에서 휴가를 보내왔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조피아 파이는 어린 시절에 가족과 함께 헝가리 서부에 있는 벌러톤호에서 여름을 보냈다. 그녀에 따르면 당시 많은 헝가리인들이 외국으로 여행을 갈 형편이 못돼 벌러톤호가 외국에 온 듯한 기분을 낼 수 있는 휴양지 역할을 했다. 또 어떤 이들에게 이 호수는 아픔에서 잠시 벗어나는 공간이었다.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베를린 장벽을 사이에 두고 헤어진 독일인 가족들이 휴가철에 이 호숫가에서 재회했기 때문이다.
 
헝가리의 하늘과 멀리 날아간 공기주입식 비닐 보트가 호수 표면에 비치고 있다.
오늘날 헝가리인들은 여전히 이 호수에서 휴가를 보낸다. 사진작가 파이는 이 호수의 한 가지 특징을 포착하기 위해 이곳에 다시 찾아온다. 바로 얕은 수심이다. 벌러톤호의 남단은 수심이 몇 미터밖에 되지 않는다. 그래서 이곳은 가족과 아이들뿐 아니라 사진 찍히기를 싫어하는 사람에게도 좋은 장소가 된다고 파이는 말한다. 얕은 수심 덕분에 사람들이 몸을 얼마만큼 물밖으로 드러내고 또 얼마만큼 물속에 감출지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이다.

포토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