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하늘에서 떨어진 금속

글 : 제이 베넷 사진 : 파올로 베르초네 삽화 : 오언 프리먼

초기 문명사회는 인류가 철을 제련하는 방법을 터득하기 전부터 운석에서 얻은 철을 이용해 장신구와 무기를 제작했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일부 공개합니다.

나는 4400년 된 어느 이집트 왕릉 안에서 내부 벽면을 훑어봤다. 매끈한 석회암 기둥 표면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편에 속하는 문자 체계가 새겨져 있었다. 바로 독수리와 올빼미, 눈과 발, 뱀과 반원이 조합된 이집트 상형문자다. 고왕국 시대에 귀한 장식으로 여겨진 눈부신 파란색 염료가 지금까지도 상형문자의 홈을 따라 드문드문 남아 있었다.

내가 찾고 있던 기호는 가장자리 바로 밑에 수평선이 그어진 사발 형상을 하고 있어 마치 물이 가득 찬 것처럼 보인다. 관광객과 안내인이 주변을 오가는 가운데 바닥에 설치된 형광등이 어두운 전실 내부를 밝히며 글자에 음영을 드리웠다. 아치형 천장에는 오각형 별 모양이 줄지어 새겨져 있었다.
 
1751년 크로아티아 흐라슈치나에 운석이 떨어졌다. 목격자들은 폭발과 함께 하늘에서 불덩이를 봤다고 증언했지만 이후 이 주장은 헛소리 취급을 받았다. 무게가 40kg에 달하는 이 운석의 가장 큰 파편이 오스트리아 빈자연사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이집트학자 빅토리아 알만사-빌라토로는 손가락 두 개를 뻗어 상형문자를 더듬었다. 하얀색 야구 모자에 자홍색 배낭을 메고 분홍색 로고가 선명한 나이키 운동화를 신은 그녀는 고색이 창연한 장소와 대비되는 현대적인 분위기를 풍겼다. 미국 하버드대학교 산하 연구 담화회인 소사이어티 오브 펠로우 소속으로 고왕국 시대의 문헌을 연구하는 알만사-빌라토로는 내게 이집트 카이로에서 남쪽으로 약 25km 떨어진 사카라 왕릉을 안내해주기로 약속한 터였다.

포토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