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제왕나비의 경이로운 비행

글 : 미셸 니후이스 사진 : 하이메 로호

해마다 이 상징적인 나비는 지구상에서 가장 경이로운 동시에 위험하기 짝이 없는 여정을 감행한다. 이제 과학자와 시민들이 제왕나비를 보존하는 데 힘을 보태고 있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일부 공개합니다.

제왕나비 보존 연맹 ‘모나크 조인트 벤처’의 사무총장 웬디 콜드웰과 독일의 화학 및 제약 기업 ‘바이엘 크롭 사이언스’의 티모시 프레드릭스(앞)가 미국 미네소타주 뉴저머니 인근에 심긴 밀크위드에 표지를 부착하고 있다. 그동안 드루 스미스와 크리스틴 샌더슨은 밀크위드의 분포 현황을 조사하기 위해 드론을 띄우고 있다.
무덥고 청명한 10월의 어느 날, 미국 텍사스주에 있는 텍사스힐 컨트리에서 앙드레 그린 2세가 제왕나비의 털을 조심스럽게 깎고 있다. 그는 급조한 실험대 위로 허리를 숙인 채 엄지와 검지로 나비의 화려한 날개를 집더니 녀석의 가슴을 따라 사포를 문질러 미세한 털 몇 가닥을 제거한다.

그린과 그의 동료 연구원들은 이 일대에서 흔한 개인 소유의 사냥용 오두막 한 채에 임시 거처를 마련했다. 미국 미시간대학교 생태학 및 진화생물학과 교수이자 본 협회의 탐험가인 그린의 유일한 관심사는 이날 오전에 직접 채집한 35마리가량의 제왕나비다. 그린은 나비의 날개 사이에 에폭시 수지를 살짝 바른 다음 특수 제작한 감지기를 부착한다. 초소형 태양광 전지판으로 여러 장 쌓아 올린 컴퓨터 칩을 구동시키는 이 감지기는 전체 중량이 쌀 세 알에도 못 미친다.

그린과 그의 동료들은 이 나비가 속한 무리가 남쪽으로 약 1300km 떨어진 멕시코 중부의 산악 지대까지 이 감지기들을 운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몇 주 뒤 연구진은 이 제왕나비 무리를 따라 멕시코로 이동해 감지기의 안테나에서 송출되는 신호를 탐지할 계획이다.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만약 이 나비들 중 한 마리 이상을 다시 포획할 수만 있다면 그때까지 감지기가 수집한 일조량 및 기온 관련 자료를 이용해 각 녀석의 이동 경로를 재구성할 수 있을 것이다.

포토갤러리

지도 및 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