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아름다운 지하 세계

글 : 마르코 시미치 사진 : 페테르 게데이

슬로베니아의 카르스트 지역에서 두 개의 동굴이 그 절경을 최초로 담아낸 사진 속에서 아름답게 반짝인다. 두 동굴의 발견 과정을 되짚어본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슬로베니아 남부 지방에는 한때 ‘므르즐라 야마(차가운 동굴)’라는 이름으로 알려졌던 동굴의 입구가 도로 근처에 있다. 오늘날 이 동굴은 류블랴니차강 유역에 있는 857m 높이의 산 정상에 세워진 세인트 크리쥬(십자가) 순례 교회의 이름을 따 ‘크리쥬나 동굴’로 불린다. 류블랴니차강 유역의 물은 카르스트 지형을 관통해 흘러 나가면서 지하에 매혹적인 대형 싱크홀과 동굴, 통로를 형성한다.

이 동굴에는 수천 년간 인간이 다녀간 흔적이 남아 있다. 입구 근처에서 발견된 토기 조각은 청동기 시대에 만들어졌고 동굴 벽에 남겨진 이름은 1557년에 새겨졌다. 크리쥬나 동굴에 관한 첫 기록은 1832년 이곳을 방문한 영국인 존 제임스 토빈에 의해 작성됐다. 1838년에는 삼림학자 요제프 죄레르가 처음으로 이 동굴에 대한 묘사와 스케치를 남겼다.
 
데쥬만의 통로에 있는 벽 이곳저곳에 물에 의해 깎인 ‘스캘로프’라는 수직으로 길게 뻗은 자국들이 있다. 이곳에 앉아 있는 동굴 탐험가 야네즈 야카 체라르를 통해 이 통로의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이 통로는 슬로베니아에 있는 1만 3500여 개의 동굴 중 하나인 크리쥬나 동굴의 입구 근처에 있다. 노련한 동굴 전문 사진작가 페테르 게데이는 이 일련의 사진들에서 크리쥬나 동굴계 전체의 모습을 최초로 담아냈다.
이 동굴에 대한 탐사 작업이 전환점을 맞은 것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활동하는 지질학자 페르디난트 폰 호흐슈테터가 동굴곰 약 100마리의 뼈 4600점을 발굴한 이후인 1878년의 일이다. 이듬해 진행된 그의 두 번째 발굴 작업에서는 고고학자 요세프 솜바티가 이 동굴의 상세한 지도를 최초로 작성했다.
 

포토갤러리

지도 및 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