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폭염의 시대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

글 : 엘리자베스 로이트 사진 : 마티유 팔리 외 5명

21세기에는 치솟는 기온으로 수백만 명의 사람들과 일부 지역이 어려움을 겪게 될 가능성이 높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사람의 몸은 두 가지 주요 방식으로 열을 발산하도록 진화했다. 한 가지는 팽창한 혈관이 피부로 열을 전달해 열이 피부를 통해 발산되는 방식이고 또 하나는 피부 위로 땀이 솟아 증발하면서 열기를 식혀주는 방식이다. 이런 신체적 기능이 작동하지 않으면 우리는 목숨을 잃게 된다. 이는 간단하게 들리지만 실제로는 복잡하고 연쇄적인 붕괴 과정이 일어나는 것이다.
 
[이란 루트 사막]
한 여행객이 아침에 지구에서 가장 더운 곳일지도 모르는 루트 사막을 살펴보고 있다. 2014년에 프랑스 연구원들이 측정한 이곳에 있는 그늘의 온도는 61℃였다. 이 온도는 비공식적인 수치다. 이는 표준 기구를 사용해 다시 잴 경우 세계 최고 온도일 가능성이 있다. 지구가 더워지면서 더 많은 지역이 루트 사막처럼 사람이 살 수 없는 환경이 될지도 모른다.
MATTHIEU PALEY
열사병에 걸린 사람의 체온이 올라가면 팽창된 혈관을 채우기 위해 심장과 폐에 과부하가 걸리게 된다. 그러다가 심장이 더 이상 버틸 수 없는 시점에 다다르면 혈압이 떨어지면서 현기증이 나고 비틀거리고 말이 어눌해진다. 또한 염분 수치가 낮아지고 근육에 쥐가 난다. 착란이 일어나고 의식마저 혼미해져 많은 열사병 환자들은 자신이 즉시 도움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다.
 
[인도 뉴델리]
인도의 수도에서 에어컨이 다세대 주택 건물의 한 벽면을 장식하고 있다. 이곳의 5월 기온은 일상적으로 40℃를 웃돈다. 인도에서 에어컨이 있는 가구는 10% 미만이지만 에어컨 시장은 호황을 누리고 있다.
SAUMYA KHANDELWAL, NEW YORK TIMES VIA REDUX
과열된 피부로 피가 빠르게 몰려 여러 장기로 가는 혈류가 줄어들면서 세포를 망가뜨리는 일련의 반응이 일어난다. 어떤 사람들은 체온이 40℃만 돼도 사망하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42℃에서도 몇 시간을 견딜 수 있다. 열사병은 보통 어린이와 노인들의 경우 예후가 더 나쁘다. 노인은 건강하더라도 확실히 더위에 취약한데 나이가 들면서 땀샘이 축소되고 많은 일반 약물이 감각을 무디게 하기 때문이다. 열사병 환자들은 흔히 갈증을 잘 느끼지 못해 물을 마시지 않는다. 몸에 남은 여분의 수분이 없기 때문에 발한도 더 이상 발생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대신에 간혹 오한이 나기도 한다.
 
[프랑스 파리]
2019년에 기록적인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동안 사람들이 트로카데로 분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앞서 2003년에 발생한 재앙적인 폭염을 계기로 요양원에 냉방 시설 설치가 의무화되는 등 여러 개혁 조치들이 취해졌다. 이런 조치들이 성과를 거둬 2019년에는 프랑스에서 사망자 수가 90% 감소했다.
SAMUEL BOIVIN, NURPHOTO VIA GETTY IMAGES
쇠약한 환자는 이 단계에서 심장마비에 걸릴 수도 있다. 하지만 건강한 사람은 계속 견디다 환각에 빠지고 신경말단이 아주 예민해지면서 옷이 마치 사포처럼 느껴져 옷을 벗어버리는 경우도 있다. 혈관이 팽창하기 시작하는 시점에 실신을 하면 그나마 다행이다. 그다음으로 심장 근육 조직을 비롯한 근조직이 훼손될지도 모른다. 소화기관에 미세한 균열이 생기기 시작하면서 독소가 혈관으로 침투한다. 그리고 마지막 단계로 순환계가 반응해 피를 대량으로 응고시키지만 콩팥, 쓸개, 심장 같은 필수 장기들을 더욱 위험에 빠뜨린다. 이제 죽음이 임박했다.

포토갤러리

지도 및 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