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예상치 못한 반전

글 : 토마스 페샥 사진 : 토마스 페샥

그들은 백상아리를 추적하기 위해 나섰다. 그러나 상황이 역전되는 순간을 담은 한 사진작가의 놀라운 사진 덕분에 온라인에서 합성한 사진이 생겨났고 사람들의 인식에 변화가 일어났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때때로 최고의 사진은 계획해서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2003년 당시 나는 박사과정을 밟으며 켈프 숲을 연구하는 해양생물학자였다. 하지만 실제로 나는 사진작가가 되기 위해 엄청나게 노력을 하고 있었다.

나는 당시 내가 연구를 하는 것보다 사진을 통해 환경보호에 더 크게 일조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래서 나는 논문을 수정해야 할 시간의 대부분을 사진을 찍으며 보내기 시작했다. 그리고 나는 내 친구인 ‘백상아리 협회’ 소속의 생물학자 마이클 숄을 통해 백상아리에 대해 더 관심을 갖게 됐고 나는 점점 녀석들의 사진을 많이 찍었다. 백상아리는 거대하고 대담하며 카리스마가 넘쳤지만 이미지 쇄신이 시급한 상태였다.

어느 여름날 마이클이 남아프리카공화국 남쪽 끝자락에 이상할 정도로 상어가 많다고 내게 알려줬다. 약 12마리의 백상아리가 1.6km 길이의 해변을 따라 수심이 1.8m가 채 되지 않는 물속에서 몰려다니고 있었다. 상어들은 해안으로부터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부서지는 파도 뒤에 몸을 숨기고 있었다. 나는 곧 계획을 세우고 장비를 챙겨서 마이클이 있는 그곳으로 향했다.
 
녀석의 등지느러미가 수면을 가르며 올라오는 순간 카약에 탄 연구원이 뒤를 돌아봤다.
상어들이 그곳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살펴보기 위해 처음에는 마이클의 연구용 배에서 녀석들을 관찰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이는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상어가 배의 소음에 격하게 반응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녀석들은 이상하게도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몇몇 백상아리들은 엔진을 물려고 달려든 반면 다른 녀석들은 엔진 소리를 듣고 달아났다.

우리에게는 공중에서 녀석들을 관찰할 수 있는 장비를 구할 예산이 없었다. 그리고 당시는 사진촬영용 소형 드론이 개발되기 전이었다. 그대로 좌절되는 듯했던 우리의 연구는 내가 백상아리를 추적할 수단으로 녀석들을 덜 방해하고 저렴하기까지 한 카약을 제안하면서 다시 활기를 띠게 됐다.
 

포토갤러리

지도 및 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