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헤어스타일로 문화를 표현하다

글 : 아요데지 로틴와 사진 : 메디나 세이지 더거

서로 다른 세대의 두 사진작가가 보여주듯 나이지리아 여성들의 헤어스타일에는 아름다움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J. D. 오카이 오제이키리(1930~2014년)의 작품에 등장하는 헤어스타일은 우리에게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 유명한 사진작가는 1960년에 나이지리아가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이후 약 50년 동안 고국에서 유행한 정교하고 중력을 거스르는 듯한 헤어스타일을 수천 장의 사진으로 기록했다.
 
오제이키리는 눈에 띄는 무늬로 유명하거나(오른쪽) 메시지가 담긴 헤어스타일을 촬영했다. ‘오닐레 고고로’라고 불리는 헤어스타일(왼쪽)은 나이지리아의 독립 후 건설된 초고층 건물들을 표현한 것이다.
그전에는 헤어스타일이 결혼 여부와 출신 민족, 사회경제적 계층을 나타내는 사회적 표지였다. 나이지리아가 독립한 이후 헤어스타일은 정치적인 의미도 지니게 됐다.

오제이키리의 작품에는 세 가지 목적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식민 통치하에서 사람들로부터 외면을 받다가 부활한 민족 고유의 헤어스타일을 사진기에 담았다. 또한 그는 나이지리아인들이 자신의 정체성을 재정립하면서 헤어스타일에 생긴 변화를 기록했다. 그리고 얼마간의 시간이 지난 후 그의 접근법은 기록 보관소의 성격을 더 띠게 됐다. 세계화에 직면해 헤어스타일에 대한 기억을 보존하기 위해서였다.

포토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