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야생동물의 대이동

글 : 파울라 카움부 사진 : 찰리 해밀턴 제임스

지구상에서 가장 웅대한 장관에 속하는 세렝게티 대이동은 빼어난 풍경과 활기찬 문화가 어우러진 땅에 살고 있는 생명체에게 매우 중요한 요소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살짝 공개합니다.

세렝게티 광역 생태계에서 100만 마리가 넘는 누떼가 펼치는 대이동은 숨막힐 듯한 광경이면서 동아프리카 전역의 야생동물들에게 매우 중요한 과정이다. 찰리 해밀턴 제임스가 시대를 초월한 이 여정을 촬영했고 파울라 카움부와 피터 그윈, 이본 아디암보 오우오르가 한 지역의 발전에 영향을 미치는 개인적·생태학적·문화적 사안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균형을 이루고 있는 이 지역의 민감한 자연 환경이 위태로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
 
수천 년 동안 누들은 동아프리카의 평원을 누비고 다녔다. 누떼에는 타고난 우두머리가 없다. 그 대신 지나온 여정들에 대한 집단의 기억처럼 오랜 발자취가 녀석들의 길잡이 역할을 한다. 해마다 펼쳐지는 여정에서 녀석들은 하나의 거대한 무리를 형성하며 이 무리 주위에는 좀 더 작은 무리들이 흩어져서 좋은 초지를 찾는다.

포토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