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인스타그램 보기

매거진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인도가 직면한 에너지 문제

글 : 유디지트 바타차르지 사진 : 아르코 다토

과연 인도는 점점 늘어나는 중산층의 에너지 수요를 충족시키는 동시에 탄소 배출량을 억제할 수 있을까? 지구의 미래는 그 대답에 달려 있을지도 모른다.

기사 본문에서 발췌한 내용을 일부 공개합니다.

2021년 9월에 인도 중부 마디아프라데시주의 덥고 습한 어느 날 아침, 체탄 싱 솔란키는 지난 10개월간 살았던 버스에서 내려 라이센이라는 작은 마을의 한 고등학교 강당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그곳에는 학생들 200명과 교사들, 학교 관계자들이 그의 강연을 듣기 위해 모여 있었다.
 
인도 금융의 중심지인 뭄바이에서 보행자와 오토바이, 택시들이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다. 약 2100만 명이 뭄바이와 그 주변 시가지에 살고 있다. 인도는 중국을 제치고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가 될 전망이다. 인도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애쓰고 있는 가운데 이런 인구 증가 문제는 인도 정부의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
솔란키는 인도 뭄바이에 있는 인도공과대학교에서 태양 에너지를 연구하고 있는 교수다. 2020년 말, 그는 휴가를 내고 기후변화에 맞서 대중들의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 11년간 인도 전역을 순회하는 여행을 떠났다. 솔란키가 탄 차량 내 기기들은 재생 에너지로 가동된다. 태양 전지판들이 차내의 조명과 선풍기, 컴퓨터, 조리용 화구, TV를 작동시키는 데 충분한 전기를 생산하기 때문이다. 단상에서 환영을 받은 솔란키는 한 가지 이례적인 요청을 했다.
 
햇빛을 전기로 바꾸는 것은 앞으로 인도가 대체 에너지를 얻는 주요 방편이 될 전망이다. 공기업들은 보조금을 받고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건립하는 데 참여한다. 인도 북서부의 라자스탄주 바드하에 있는 이 태양광 발전소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에 속한다. 면적이 57km²에 달하는 이 발전소는 미국 맨해튼만 한 크기이며 10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이 강당의 천장에서 선풍기 15대가 돌아가고 있군요. 한낮이라 밖에 햇빛이 많이 내리쬐는데도 조명이 너무 많이 켜져 있고요. 이 모든 선풍기와 조명이 정말 필요할까요? 그중 전원을 일부 끄고 문제가 있는지 한번 봅시다.” 그는 말했다.
 
태양 에너지를 연구하고 있는 체탄 싱 솔란키 교수가 태양 에너지를 통해 인도가 에너지 자립 국가로 거듭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그는 모한다스 간디가 이끌었던 1930년 행진에서 영감을 얻었다. 당시의 행진은 수만 명의 마음을 움직여 영국으로부터 독립을 요구하고 저항 운동을 벌이는 계기가 됐다.
선풍기와 조명이 절반가량 꺼진 강당은 더 어둡고 덥게 느껴졌다. 그렇다고 크게 문제될 것이 있는지 솔란키는 물었다. “다른 사람이 잘 보일 정도면 이곳에 빛은 충분하다는 뜻이죠. 선풍기를 몇 대 꺼서 몹시 고통스러운 분이 있나요? ‘맙소사, 이 더위를 어떻게 견디지’라고 생각하는 분은요?” 그는 말했다. 청중들은 웃음을 터트렸다.

포토갤러리

지도 및 그래픽